“이재원, tvN ‘철인왕후’ 이번엔 암행어사 변신이다!
상태바
“이재원, tvN ‘철인왕후’ 이번엔 암행어사 변신이다!
  • 오형석 기자
  • 승인 2021.02.01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인왕후’ 이재원, 마패 대신 조총 든 암행어사, 이번에도 ‘신메이커’ 활약!

[시사매거진] 배우 이재원이 tvN ‘철인왕후’에서 없어서는 안 될 해결사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이재원의 탄탄한 연기 내공과 캐릭터 소화력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tvN ‘철인왕후’(연출 윤성식, 극본 박계옥 최아일)가 어제(31일) 방송된 16회 시청률 14.5%(전국, 닐슨코리아 기준)를 기록했다. 이 가운데, ‘홍별감’ 역의 이재원이 강채원(담향 역) 구출부터 암행어사 임무까지 24시간이 모자란 바쁜 행보를 펼치며 존재감을 뽐내고 있는 것.

지난 방송에서 홍별감(이재원 분)은 가짜 사약을 받고 정신을 잃은 담향(강채원 분)을 무사히 피신 시키는데 성공하며 아이를 구하려는 철종(김정현 분)의 계획을 완성했다. 이어, 김문과 조문 두 가문이 손을 잡고 철종에게 반감을 가지는 상황이 펼쳐지자 홍별감이 지방의 민심을 살펴보기 위해 안핵어사로 파견됐다.

이에, 홍별감은 “이왕이면 안핵어사 말고 암행어사로 보내주시죠. 그게 자세가 더 나오는데. 정체를 숨기고 있다 마패를 딱!”이라며 직책을 바꾼 뒤 기방에서 유흥을 즐기는 관리를 찾아냈다. 조총부대 출신인 홍별감은 관리의 머리에 총을 겨눈 채 “암행어사 출두요”를 외치는 등 암행어사 임무마저 특유의 유머로 소화해내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에게 웃음을 전했다.

특히, 홍별감은 김좌근(김태우 분)의 오른팔인 살수의 얼굴을 본 유일한 목격자로서 그의 용모파기를 그리는 데 도움을 주거나, 철종의 권력 회복을 위해 소용(신혜선 분)과 함께 새로운 병서를 완성하는 등 극 중 벌어지는 사건들의 주축을 지키는 ‘키 플레이어’로 활약하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고 있다.

한편, 이재원은 매주 토, 일 밤 9시에 방송되는 tvN ‘철인왕후’에 출연 중이다. 

오형석 기자 yonsei6862@gmail.com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